[Style]자주, 첫 발열 내의 '자주온' 출시... 겨울 매출 잡기 나선다

2019-11-06
조회수 8
▲ 자주, 첫 발열 내의 '자주온' 출시... 겨울 매출 잡기 나선다 (사진=자주)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자주가 가성비와 기능성을 내세운 브랜드 첫 발열 내의를 선보인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가 6일 흡습발열, 보온, 항균 기능의 발열 내의 ‘자주온(溫)’ 출시 소식을 전했다.

자주온은 입었을 때 히터를 켠 듯 피부를 따뜻하게 감싸주며, 부드럽고 가벼운 착용감을 선사하는 자주의 첫 발열 내의다.

몸에서 발생하는 땀과 수분을 흡수해 열에너지로 방출하는 흡습발열 기능의 제품으로, 캐시미어보다 얇고 섬세한 원사가 열에너지를 오랜 시간 머금어 보온을 높인다. 얇은 극세 섬유는 부드럽게 피부를 감싸 민감하고 여린 피부도 안심하고 착용이 가능하다.

또한 자주온에 사용된 특수 섬유는 항균 기능이 뛰어난 키토산 성분을 함유해 세균의 번식을 억제한다. 땀을 많이 흘려도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주온은 남성과 여성, 키즈 라인을 통해 총 9가지 제품을 선보인다. U넥 티셔츠, 라운드 티셔츠, 터틀넥, 레깅스뿐만 아니라 자주 언더웨어 상품군의 베스트셀러인 브라 러닝으로도 출시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자주는 발열 내의 자주온과 함께 접촉 발열 소재를 사용한 침구류 ‘접촉 온감’ 시리즈도 출시한다. 특수 발열 원단이 온기를 더하며, 몸에 닿는 겉감이 몸에서 발산되는 수분을 열로 바꿔 즉각적으로 온도를 높여주는 제품이다.

특히 접촉 온감 시리즈의 차렵이불과 패드, 베개 패드에는 보온 효과가 탁월한 숯 소재의 충전재를 사용했다. 이 충전재는 열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가두고 높아진 온도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효과가 특징이다.

침구류 외에도 반려동물을 위한 애견 방석, 바닥에 온기를 더할 러그, 거실화, 메모리폼 방석 등도 접촉 온감 소재로 제작해 판매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관계자는 “겨울철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발열 내의를 더 건강하면서도 안심하고 입을 수 있도록 1년여간의 기획과 개발 단계를 거쳐 선보이게 됐다”면서 “기능성은 물론 자주 특유의 편안함과 세련된 디자인, 좋은 가격까지 갖춘 만큼 좋은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사진=자주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