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동하 측, "폭행 사건 가해자 NO, 참고인 조사만 받았다"(공식입장)

2020-01-08
조회수 12

[제니스뉴스=김은혜 인턴기자] 배우 동하 측이 폭행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 매니지먼트AND는 8일 “지난 5일 새벽 서초구의 한 클럽에서 지인 생일파티에 참석 중 주위에 있던 취객이 갑자기 동하를 밀치며 시비를 건 상황이 발생했다"며 "이후 취객이 동하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르려 했고 위험을 인지한 동하는 즉시 현장에서 벗어나 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는 "현장에 남아있던 동하의 지인이 취객을 말리다 결국 폭행을 당했다"면서 "동하의 지인은 곧바로 112에 신고했고 현장을 벗어나 있던 동하는 지인에게 연락을 받고 추후 참고인으로서 파출소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는 "동하는 폭행 당시 현장에 없었기 때문에 진술서 작성도 없이 곧바로 먼저 파출소를 나왔다"며 "동하는 맹세코 취객의 몸에 털끝 하나 건드린 적 없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무고하게 폭행 가해자로 언급된 것에 대단히 억울하며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전했다.


사진=매니지먼트AND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