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이은미 “30주년 기념 앨범? 6~8개의 신곡으로 구성 계획”

2019-11-06
조회수 3
▲ 이은미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이은미가 새 앨범 ‘흠뻑’ 발매 계획에 대해 이야기했다.

6일 서울 중구 광화문 달개비에서 이은미의 데뷔 30주년 앨범 ‘흠뻑’ 발매 및 전국 투어 콘서트 ‘30 Years 1,000th Thank You’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은미는 지난 9월 25일 ‘흠뻑’의 수록곡 ‘사랑이었구나’와 ‘어제 낮’을 선공개했다. 향후 음원 공개 계획에 대해 그는 “투어를 진행하면서 곡을 더 발표해서 ‘흠뻑’을 완성할 예정이다. 새로운 6~8곡 정도를 넣고 싶다. 좋은 음악인데 잘 알려지지 않았던 곡을 제 목소리로 남기고 싶은 욕심도 있다. 기록하고 싶은 곡을 리메이크해서 넣을지도 고민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음반의 규모에 대해 “요즘은 CD 플레이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지 않다. 어쨌든 레코드는 기록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한 장으로 만들어서 전해드리는 작업을 내년까지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은미는 “잘 만들어진 곡이 아니면 세상에 제 이름으로 내놓기가 꺼려진다. 그런 것들을 자연스럽게 걸러낼 거다. 가능한 제가 마음에 드는 작품으로만 구성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여 기대를 높였다.

한편 이은미는 지난 10월 19일 광주를 시작으로 오는 2020년 1월 4일까지 전국 투어 콘서트로 팬들과 만난다.


사진=문찬희 기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