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이니네일' 기부금 전달식 진행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

2019-12-27
조회수 97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가 기부금과 후원 물품을 전달했다.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가 지난 18일 서울 명동 이니스프리 그린카페에서 한국자폐인사랑협회와 베어베터에 전하는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박남기 이니스프리 사업 기획 상무, 주완기 HR팀 팀장, 이진희 베어베터 대표, 김용직 한국자폐인사랑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전한 기부금은 이니스프리 소속 청각장애인 네일 아티스트가 근무하는 사내 네일숍 ‘이니네일’을 이용한 임직원들의 이용 금액이다. 이와 함께 이니스프리 핸드크림도 지원했다.

기부금 전달에 앞서, 이니스프리는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와 함께 지난 11월부터 발달장애인 직원을 대상으로 한 여가 활동 지원 프로젝트을 전개하고 있다. 여성 발달장애인들이 개인의 표현과 주도적인 삶을 가꿀 기회가 부족한 점에서 착안했다.

이니스프리 소속 청각 장애인 네일 아티스트가 베어베터를 직접 방문해 발달 장애인 직원 대상 핸드케어 및 네일아트를 진행하는 ’찾아가는 이니네일’, 베어베터 발달 장애인 여성 직원 대상 피부 관리법 등을 교육하는 뷰티 클래스 ’소중한 나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또한 이니스프리는 지난 3월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맺으며 중증, 여성 장애인들의 전문 현장 교육 및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이어 8월에는 전문 교육 수료를 마친 청각장애인 네일 아티스트 고용을 연계해 사내 네일숍 ‘이니네일’을 운영하고 있다.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올해는 중증 장애인 네일 아티스트 전문 교육 및 고용하는 ‘이니네일’ 프로젝트로 중증, 여성 장애인들의 사회 활동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이니스프리 관계사 및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이어져 기부금과 물품을 지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발달장애인 직원의 동반 성장 및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이니스프리 

0 0